부산푸드필름페스타

Eat·See·Enjoy!

다.
2019 Busan Food
Film Festa
  • 행사기간 2019.6.20(목) - 6.23(일)
  • 개최장소영화의전당 일대
  • 주 최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회, (재)영화의전당
  • 주 관부산푸드필름페스타 운영위원회, (재)영화의전당, 코스웬콘텐츠

영화에 음식의 맛을 더한
새로운 영화축제

2019 부산푸드필름페스타는 작년에 이어 ‘음식’을 주제로 한 다양한 ‘영화’상영과 관객들이 함께 느끼고 공감할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로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2019 부산푸드필름페스타의 주제는 ‘식구(食口)’입니다. 함께 즐거움을 공유하는 공간에서 맛있는 음식을 함께 즐기면서 자연스럽게 식구가 되는 우리라는 주제로 다양한 세대가 영화와 음식으로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을 만들어가려 합니다.

스타셰프와 미식전문가들과의 즐거운 만남뿐만 아니라 영화 속에 등장한 다양한 음식의 이야기를 즐기는 ‘푸드테라스’, 전국에서 가장 핫한 푸드트럭들을 만날 수 있는 푸드 트럭존, 부산뿐만 아니라 전국의 핫한 푸드를 즐길 수 있는 푸드존, 그리고 관객모두가 함께 포트럭파티를 즐길 수 있는 포트럭 테이블 등 남녀노소 가족 모두가 즐길 수 있는 2019 부산푸드필름페스타를 놓치지 마세요.

부산푸드필름페스타가 3회째를 맞았습니다.

아름다운 계절에 영화의 전당에서 열리는 올해 축제는 영화를 관람하며 음식을 즐기고, 음식전문가와 영화인, 그리고 관객들이 영화 속 음식이야기를 함께 나누는 흥미로운 경험이 될 것입니다.

부산은 영화의 도시로서 국제적 명성을 갖고 있습니다. 유네스코가 지정한 영화창의도시이기도 합니다. 부산은 또한 미식도시입니다. 부산의 음식은 일제강점기와 한국전쟁 등을 거치며 우리의 근현대사가 묻어있는 문화자산입니다.

부산푸드필름페스타는 음식콘텐츠와 음식문화를 소개하여 미식도시 부산을 널리 알리는 역할을 해나가려고 합니다. 부산의 청년셰프를 발굴하고 지원함으로써 음식산업 발전에 조금이나마 일조하려는 목표도 갖고 있습니다.
문화도시 부산에서 열리는 부산푸드필름페스타에 도움주신 모든 분들과 축제에 오신 시민 여러분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운영위원장 양영철

이제는 식구라고 해도 됩니다

가족(家族)은 혼인과 혈연으로 연결된 집단을 말합니다. 한 가족이어도 한 집에서 살지 않을 수 있습니다. 명절에나 만나는 가족도 있고 아예 얼굴도 안 보는 가족도 있습니다. 식구(食口)는 한 집에서 함께 살면서 끼니를 같이하는 사람을 말합니다. 혼인이나 혈연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아도 식구가 될 수 있습니다. 강아지와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도 식구라 할 수 있습니다.

가족 해체의 시대입니다. 전체 가구의 3분의 1이 1인 가구입니다. 혼자가 편하다 하지만, 가끔은 외롭습니다. 가족은 만들 수 없으나 식구는 만들 수 있습니다. 굳이 한 집안에 살지 않아도 됩니다. 외로울 때에 만나서 밥을 나누는 이들이 식구입니다. 조금의 정이라도 쌓였으면 식구입니다.

부산 푸드 필름 페스타가 3회째를 맞습니다. 두 번씩이나 영화를 함께 보고 같이 음식을 나누었습니다. 이제는 식구라고 해도 됩니다. 허물없이 웃고 떠들고 즐기시기 바랍니다.

운영위원장 황교익